유배문학이란?

김만중의 유배 시절의 글은 대부분 우국충절과 효심의 정신이 문학의 제재임을 알 수 있다. 그 결과 충효사상이 그의 저작의 주된 이념적 장치가 되었다는 것이다.

김만중이 일생에서 세 번의 유배를 가는데, 유배(流配)는 조선조에 가장 빈번했던 형벌이었다. 그래서 조선시기의 유배는 정치적 사건에 연루되어서 유배되는 유배인들이 많았으며, 이들은 유배지의 백성에게는 죄인이라기보다는 학문과 지식, 경륜이 출중한 대학자 혹은 정치인으로 인식되었다. 따라서 대부분의 유배인이 남긴 문화적인 창작물의 성과는 그 지역의 문화적 자원이 되었다. 한 예로 다산 정약용은 약 500권에 이르는 많은 저작과 선진 연구뿐만 아니라, 지역민에게는 지역의 발전과 자녀들의 학문과 교육과 삶의 개선 등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이렇게 탄생한 문학적 글, 시화, 그림, 편지글 등이 유배문학에 포함된다.

1/1
20181216_145031.jpg
KakaoTalk_20211122_101454534.png